새엄마 길들이기

밍카19 0
38 2016-06-17 10:39:06

본문

 

엄마가 돌아가시고 1년이조금넘은 한달전 드디어아빠는 저를 위한답시고 

 

여자를 데리고와서는 엄마라고 부르라고하며 친엄마에게 하듯이 잘지내라고하셨다.

 

나는 별로 마음에는 내키지않았으나 그나마 내 마음이 위로가되었던건

 

그녀가 데리고온 딸이 나와같은 고등학교 2학년이었고 얼굴또한 보기드물게 이뻤던것이었다.

 

그리고 새엄마가 들어온후 일주일쯤 집에 머무르시던아빠가 사업때문에 다시 중국에가셨고 

 

한번가시면 한달정도가 지나야 다시오시기때문에 오늘부터는 셋이서 생활을하게되었다.

 

 

아빠가 중국엘가시고 이틀이지났다.

 

한참을 먹을나인지 4시쯤 학교에서 돌아온나는 배가고파서 소파에앉아서 TV를 보고있는 새엄마에게

 

"학교다녀 왔습니다. 저 배고픈데 밥주세요~"

 

하고 말했더니 새엄마는 저를한번 째려보는듯하며

 

"넌 손이없니? 발이없니? 벌써부터 나를 부려먹을라고하네~"

 

그말을 듣는순간 저는 가슴이 철렁하며 뭔가가 속에서 울컥치밀어 올라

 

밥먹는것을 포기하고 내방에가서 옷을갈아입고 나오는데 그녀의딸이 학교에서 돌아왔다

 

 

그러자 그녀의태도는 좀전과는 전혀다르게 

 

"새미가 벌써왔구나~ 배고프지? 기다려 내가 얼른 밥차려줄께~ 

 

아참 내가오늘 백화점에 들렀다가 니 옷을샀는데 한번입어봐라~ 맘에드는지...."

 

 

두 모녀의 대화를들으면서 나는 쏟아지는 눈물을 억지로참으며 방으로돌아와서

 

"씨팔년들~ 그래 두고봐~ 이 강정수가 어떤놈이지 꼭 보여주고 말테니까..."

 

라는 생각을하면서 분노의 이빨을갈고있었다.

 

 

한참을 침대에엎드려있던 나는 세수를하려고 욕실로 들어가려는데 

 

새미가 샤워를하고 추레닝과 런닝차림으로 욕실을나오면서 마치 훔쳐보기라도 했다는듯이

 

"뭐야 !!?? !! 뭘 훔쳐보려고!! 아이 짜증나~ 엄마!! 엄마!!"

 

하며 그녀를불렀고 그녀는 내말을 전혀듣지않은채 나를 몰아붙이는것이었다.

 

결국 난 세수도하지못하고 다시 방으로 돌아와서는 분노와 서러움에 한없이 울기만했다.

 

"나쁜년들! 이 씨팔년들!! 그래~ 두고보자 내 기여코 너희년들의 무릎을 내앞에 꿇게해줄테니~~"

 

 

나는 저녁도 먹지않은채 독을품으며 밤이오기만을 기다리다가

 

드디어 새벽 1시가 가까워질무렵 팬티만을걸친채 새엄마의 방문을 열고들어갔다.

 

언제 잠들었는지 엄마가 있어야할 침대에는 그녀가 팬티와 브레지어만을 입은채 

 

두팔을 옆으로벌리고 세상모르게 자고있는것이 눈에들어왔다.

 

 

내가슴은 분노와 독기로 쿵쾅거리며 온몸이 부르르 떨려오기 시작했다. 

 

나는 그녀에게 다가가서 다짜고짜 그녀의팬티를 힘껏 아래로 잡아당겨버리니

 

"찌 직~~찍!!"

 

팬티는 찢어지는 소리를내며 허벅지에걸렸고 놀란그녀는 눈을번쩍 뜨더니

 

"어허!! 누 누누구!! 사 사 사람~~"

 

 

"찰싹!!! 찰싹!!!"

 

나는 소리를 지르려는 그녀의뺨을 사정없이 두대 갈기며

 

"씨팔년!! 소리를지르면 바로 죽여버릴꺼야~~ "

 

자다가 봉창이라고 그녀는 허벅지에걸린 팬티도 올리지못한채 맞은뺨이 얼얼했는지 

 

몸을 부르르떨며 두손으로 얼굴을 만지고있었다.

 

 

내가다시 그녀에게 다가가 허벅지에걸린 그녀의 팬티를벗길려고 손을가져가자 

 

"아 아 안돼!! 저 저 정수야~~ 제 제발~~"

 

그제서야 팬티가 허벅지에 걸린걸알았는지 팬티를 끌어올리려고 했고

 

또다시 나의손바닥은 그녀의뺨에 마찰음을 내었다.

 

"찰싹!!" "아악~~!!"

 

팬티를 끌어올리려던 그녀의손이 또다시 얼굴로가자 

 

나는 그때를 이용하여 그녀의 허벅지에걸린 팬티를 찢어버리듯이 벗겨내렸다.

 

그러나 발목에걸린 팬티는 급하게벗겨내려는 내 마음과는달리 잘벗겨지지않자

 

나는 발로 그녀의 엉덩이를 힘껏 걷어차버렸다.

 

그녀는 소리를지르며 무릅을 구부렸으며 그사이 팬티는 어느새 내 손안에 들어와버렸다.

 

 

아랫도리가 허옇게 들어나버린 그녀는 그제서야 상황을 파악했는지 

 

"저 저 정수야~~ 으흐흐흐~ 내가 잘못했다...으으으으~ 제 제발~~"

 

그러나 그정도에서 물러난다면 나중의일이 더 복잡해질것이 분명하기에

 

"씨팔년!! 죽고싶지않으면 가랭이 활짝벌려!!"

 

그녀는 살려달라는 소리만할뿐이었고 한번더 그녀의 옆구리를 발로걷어차자

 

"아이쿠!! 우우욱!!~~사 사 살려 주 주~~우 욱!!"

 

"씨팔년 가랭이 벌리라니까 말이많아~~ 좋아 그렇다면~~ 오늘 죽여주지~"

 

 

죽일듯이 덤비는 내말에 드디어 그녀의다리가 활짝벌어졌다.

 

달랑 브레지어 한장만이 걸친 그녀의몸은 40대 초반이라고는 도저히 믿기지않을정도로 

 

탱탱하였으며 보지위에 수북히돋아난 보짓털은 갑자기 나의분노를 흥분으로 몰아넣는것이었다.

 

"브레지어 벗어!!"

 

그녀는 온몸을 부들부들떨면서 

 

"저 저 정수야~~ 자 잘못했어~~ 어 어 엄마가 자 잘못~~"

 

더이상 말을들을 필요없다고 생각한 나는 그녀의수북한 보짓털을 한웅큼 잡아당겨버리자.

 

"아 아 아 악!! 그 그 그래~~ 아 알았어~으흐~"

 

그녀는 다리를벌린채 덜덜 떨리는손으로 브레지어를 벗어버리는것이었다.

 

 

나는 그녀의 벌린가랑이사이로 손을가져가 손가락두개를 모아쥐고는 

 

아무말도없이 보짓구멍에 쑤셔넣었더니 그녀가 무릎을 옴싹 구부리며 

 

"아이 구구구~~ 아 파파파~"

 

보짓물이 전혀나오지 않은상태이며 약간의 습기만이 있던보지기에 아픈것은 당연하였지만

 

"씨팔년!! 보짓가랭이 안벌려? 이게 뒤지고 싶나???"

 

그러자 그녀는 내말에 순순히 응해주는것이 살길이라고 생각했는지 

 

굽혔던 무릅을펴더니 달달떨리며 가랑이를 벌려주는것이었다.

 

 

"대단한년의 씹구멍은 어떤지 오늘내가 한번 확인하는거니까 그렇게 떨지마..후후후~"

 

그녀의 두눈에서는 하염없는 눈물을흘리며

 

"저 정수야~~흐으으흑!! 이러면 안돼~ 나 난 니 아빠와~~흐흐흑!!"

 

그러나 아빠라는말이 그녀의 입에서나오자 난 정신이 돌아버릴것만 같았다.

 

"***같은 소리하지마!! 넌 우리집을 말아먹을 년이야~~그렇게때문에 오늘 이렇게하는거야~"

 

나는 그렇게말하고는 입고있던 팬티를 벗어던지며 벌써부터 발기된내***을 그녀앞에가져가

 

"자~~ 어디 대단하신분이 빠는맛을 한번볼까나~~ 한번 기분좋게 빨아봐~~"

 

 

물론 그녀는 잠시 망설이는것 같았으나 모든것을 포기해버린듯이 

 

몸을일으켜서 내***을잡더니 입에넣고 빨아주는것이었다.

 

"후르르 쭙즙!! 쭈즙!! "

 

그녀의 빠는솜씨는 정말 대단했다. 

 

끝을 혓바닥으로 살살 돌리더니 갑자기 세차게빠는것이 

 

많은 경험에서 나온것같았으며 내몸은 심한 경련과더불어 전율마져 느겼다.

 

"우 으으으 흐~~ 오우~~ 대단한데~ 흐으읍!!"

 

나는 곧바로 사정할것같아서 얼른 그녀의입에서 ***을빼고는 다시 그녀를 침대에눕혔다.

 

 

반듯이 누워있는 그녀의몸을 한동안 내려보다가 내가 고개를숙여 그녀의 젖가슴쪽으로가자 

 

그녀는 또 무슨일을 저지르려나 싶었는지 겁에질린 눈을한채 온몸을 부르르떠는것이었다.

 

"씨팔~~ 겁내지마~~ 지금부터는 내가 널 즐겁게 해줄꺼니까~~"

 

그리고 나는 그녀의탐스런 젖가슴에 입을묻고는 젖꼭지를 살짝 깨물어준뒤 

 

혀로 유두주위를 살살돌려주면서 빨아대기 시작하자 그녀는 간지러웠는지 

 

이빨를꽉문채 눈을 질끈감고는 몸을 움찔거리고있었다.

 

 

"후르르~ 쯥! 쯔즙!! 후르~~릅! 쯔즙!!"

 

내혀의놀림이 점점 강해지면 강해질수록 그녀는 눈을 더욱 질끈감으며

 

참으려고하는것이 역력히 들어났으며 그렇게 애무하던 내 혓바닥이 점점 아래로내려와

 

그녀의 배꼽을건드리기 시작하자 드디어 참았던신음이 터져나오고있었다.

 

"하으으~ 흐~~ 으 으 흐~~"

 

< 음!! 드디어 신호가오기 시작했구나~~ 그렇다면 어디~>

 

이번에는 혀로 그녀의아랫배를 간지럽히며 오른손으로는 그녀보지의 갈라진부분을 

 

건드렸더니 조금전까지만해도 말라있던 보지가 어느새 보짓물로 가득해있었다.

 

 

나는 아까처럼 손가락두개를 포개어 다시 그녀의 보짓구멍에 쑤셔보았지만 

 

아까와는 달리 내 손가락은 그녀의 보짓속으로 빨려들어가듯이 들어가버렸고 그녀의 입에서는

 

"허어 억!! 하아~ 학!! 흐흐으~~읍!"

 

하는 신음소리가 쉴새없이 터져나오는 것이었다.

 

 

나는 몸을일으켜 그녀의 다리사이로 들어가서는 가랑이사이에 얼굴을묻고 

 

혀끝에 힘을바짝주어 뾰족하게만든뒤 갈라진계곡을 한번 주욱 훑어내렸더니

 

그녀는 무릅을바싹오므리며 터져나오는 신음소리와함께 경련을 한번 일으켰다.

 

"아유~~으 흐 으 으 으~ 흐으으~"

 

도도하던 그녀가 흥분이되자 이성을잃어버린것처럼 엉덩이를 치켜올리더니 

 

내머리를 두손으로잡고서 주체할수없는 몸부림을 쳐 대는것이었다.

 

 

드디어 나는 빨던것을멈추고 그녀의 몸위로 올라갔다.

 

"허어억!! 저 저 정수야~~ 으으 으~ 어떻게~ 허어억!!"

 

그래도 주제에 새엄마라고 자존심은 지킬려고 한마디하기에

 

"왜? 하지말라고? 흐으~읍!! 난 하고싶은데~ 흐으~"

 

"흐으으~ 아 아니~ 흐윽!! 괘 괜찮아~~ 흐으으~ "

 

 

나는 그녀의말이 떨어지기가 무섭게 엉덩이를 아래로내려 

 

그녀의보짓속으로 내***을 깊이 박아버리고는 천천히 펌프질을 시작했다.

 

"하아 아~학!! 우 흐 으~~으 으 으 흐흐흐~"

 

흥분이된 그녀의모습은 발정난 암캐처럼 쌕쌕거리며

 

치켜올린 두다리가 바들바들떨리더니 나를 거세게 껴안아주었다.

 

 

나는 이때다싶어 보짓속에 박고있던 내***을 빼내어버렸다.

 

"아흐~~ 저 정 수 야~~ 왜 왜 그래? 흐 으~ 흐으~"

 

나는 보짓물에 번들거리며 꺼떡꺼떡하는 내***을 손으로 움켜잡고는

 

"하아~하아~ 그래도 새엄마도 엄마인데 흐으~ 이렇게 씹을한다는건 잘못된것 같아서 흐으~"

 

그러자 그녀는 애원하는 눈빛을하면서

 

"하으~~으~ 어차피 시작을한건데... 흐으~ 아무에게도 말만하지 않는다면~하우~~흐으~"

 

드디어 그녀는 내 계획대로 된것이다.

 

"그럼 앞으로 다시는 오늘처럼 그런일이 없도록해~ 알겠어? 흐으으~"

 

그녀는 내말이 떨어지기도전에 내 팔을잡으며

 

"그그래~ 약속할께~ 흐으으~ 앞으로는 절대 흐으~그런일이 없을꺼야~ 제 제발~흐윽!!"

 

 

나는다시 그녀의보지를 보았다.

 

보짓물은 넘쳐서 엉덩이의 계곡을타고 줄줄 흘렀으며 

 

보짓구멍은 조금씩 발랑발랑하며 수축운동까지 하고있었다.

 

나는 몸을일으켜 그녀의 몸위로올라가서 아까처럼 다시 펌프질을 시작하자

 

그녀는 얼마 지나지않아 오르가즘에 도달했는지 엉덩이를 좌우로움직이며 나를꽉 껴안는다.

 

 

"하악~ 아우~우~~흐윽!! 하아~하아~하 하 학!!"

 

정말 대단한 여자였다.

 

나는 사정이 임박해오자 그녀에게 물어보았다.

 

"우으으흐~~ 그냥 안에다 쌀까? 흐윽!!"

 

내말에 그녀는 아무주저없이 나를 더욱세게 껴안으며

 

"흐으으~읍!! 그 그 그래~~ 안에다 흐으~싸줘~~ 흐으윽!!읍!!"

 

 

드디어 참고있던 나의젊음이 분수처럼 폭발해버렸다.

 

"우 으 읍!! 우욱!! 아후~ 읍!! 하아악!!"

 

뜨거운 내***물이 그녀의 보짓속에 뿜어지자 그녀는 엉덩이를 더욱치켜들면서 

 

한방울도 빠짐없이 그녀의 보짓속으로 넣어지길 기다렸다.

 

 

모든것이 끝나고 나는 힘이빠진상태로 맥없이 그녀옆에 누워버리자 

 

그녀는 슬그머니 일어나더니 아직까지 끄덕이는 내***을 입에넣고 깨끗이빨아주면서

 

"하으~으~ 정수야~~ 내일부터는 정말 잘해줄께~ 흐으~으~ 이건 진심이야~

 

그리고 넌 아빠보다가도 더 멋졌어~ 흐으으~~ "

 

나는 여자들이 섹스에 이렇게 약해지는가 싶어 

 

혼자 쓴웃음을 지으며 던져놓았던 팬티를걸치고 그방을나왔다.

 

 

그후로 새엄마가 나에게 대하는태도는 확실히 달라졌으며 

 

오히려 요즘은 자기딸인 새미보다가도 나에게 더 잘해주는 그런 새엄마가되었다.

 

물론 가끔씩 나는 새엄마의 방을 찾아가서 봉사를 하고있지만......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